사이트 내 전체검색

언론보도

언론보도

[뉴스핌]정세균 총리 "여성 국회의장 탄생 멀지 않아...품격있는 국회 만들어 달라"



본문

기사등록 :2020-06-24 15:58

 

정 총리 여성 정치인 어울모임 참석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1대 국회 여성 의원들을 찾아 여성의 국회진출 확대를 축하하고 품격있는 국회를 만들어줄 것을 당부했다.

24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열린 여성정치인 어울모임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우리 국회가 더욱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여성 의원들의 역할이 커져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최초 여성부의장 탄생 & 제21대 여성 국회의원 당선 축하' 제2회 여성 국회의원 어울모임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0.06.24 yooksa@newspim.com

 

정 총리는 우선 여성정치인 어울모임 첫번째 행사에 참석했을 때를 기억한다며 운을 뗐다.

 

정 총리는 이번 21대 국회에 여성의원이 헌정사상 최대규모인 57명 탄생한 것을 축하했다. 또 사상 첫 여성 부의장이 탄생한 것에 대해서도 치하했다. 정 총리는 "여성의원들의 국회에서의 활동을 보면 계속 힘을 키워가는 과정이었다"며 "사상 첫 여성 부의장이 탄생했으며 조만간 여성 의장도 탄생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여성들의 국회에서의 역할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만큼 책임도 늘었음을 강조했다. 그는 "역할이 커지면 책임고 커지게 된다"며 "21대 국회는 일하는 국회가 돼야하며 품격있는 국회가 돼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우리 여성 의원들이 충분히 그 역할을 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대한민국의 정치발전과 의회의 발전을 기대하겠다"며 축사를 맺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한국여성의정,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한국여성의정
(07233)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국회의원회관 942호
전화. 02-786-5050(반반, 평등) / 02-784-0531(제헌국회 개원일) / 02-788-3341, 3342(국회 내부전화)
팩스. 02-784-0717    이메일. kwpn2013@daum.net
Copyright ⓒ KWPN. All Rights Reserved.